팔팔정

한미약품 발기부전치료제 ‘팔팔정 50mg’

발기부전치료제

[이광용기자 skynpine@]

[[머니위크]약값 잡은 ‘50mg’ 차별화 전략 떴다]

한미약품의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 구매 대항마 ‘팔팔정 50mg’이 차별화 마케팅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5월 출시된 팔팔정은 실데나필(sildenafil citrate) 성분의 발기부전치료제로 음경의 혈류량을 조절해 발기력을 향상시키는 전문의약품이다. 복용 후 1시간 만에 약효가 나타나며 다른 발기부전치료제에 비해 발기 강직도가 뛰어나고 당뇨나 고혈압 등 동반 질환이 있는 환자군에서도 우수한 치료효과가 나타났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국내 발기부전치료제시장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실데나필은 팔팔정 출시 이전까지 값 비싼 수입약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었다. 실데나필은 식약청의 허가 권장용량이 하루 25~50mg이지만 비싼 약값 부담 때문에 상당수 환자들이 고용량인 100mg을 처방 받아 임의로 쪼개 복용해 왔다.

한미약품은 이 점에 착안해 팔팔정 50mg의 약값을 수입약에 비해 대폭 낮춰 출시하는 ‘깜짝 전략’을 채택함으로써 시장의 이목을 끄는데 성공했다. 100mg을 쪼개 복용하는데 따른 안전상의 문제 등을 일거에 해소하고 적정 용량을 정확히 복용할 수 있어 환자의 치료 효과를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팔팔정 출시에 따라 한미약품은 실데나필 시장에 약값 경쟁을 촉발시켜 비싼 약값 등을 이유로 불법 유통됐던 가짜약 시장을 대폭 축소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남성과학회가 최근 발표한 조사자료에 따르면 조사 대상 의사 중 38%가 가짜 발기부전약을 복용해 부작용을 일으킨 환자를 진료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을 정도로 불법 가짜약 유통 사례가 만연해 있다.

조사대상 남성 중 71.5%는 가짜 발기부전약의 위험성에 대해 “전혀 모른다”(37.8%)거나 “들어는 봤으나 잘 모른다”(33.7%)고 응답해 남성 대부분이 가짜 발기부전약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따라서 팔팔정은 발기부전약의 약값장벽을 상당 부분 해소시켜 환자들이 맞닥뜨릴 수 있는 불법 발기부전약에 대한 유혹을 최소화해 줄 것으로 의료계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팔팔정은 블랙 톤 기반의 색상을 채택해 케이스를 고급화함으로써 비아그라 구입 발기부전약 휴대에 따른 환자 개인의 심적 부담을 줄였다. 24정 단위 포장 등 차별화 전략으로 출시 1개월여 만에 입소문을 타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그 동안 약값부담 때문에 고용량을 처방 받아 쪼개 먹는 경우가 빈번했었다”며 “팔팔정 50mg은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확 줄였기 때문에 안전하게 한 알씩 복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팔팔정은 의사 처방을 받아 전국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성 행위 1시간 전에 복용하면 4~6시간 동안 약효가 지속된다.

[출처] 이광용 기자,한미약품 발기부전치료제 ‘팔팔정 50mg’,머니투데이,2012.06.30 12:15, 머니위크236호

https://news.joins.com/article/862084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